소개

기도후원 바로가기 후원계좌안내
평화한국페이스북 바로가기

언론에 비친 평화한국

 
[국민일보 2018. 6. 13.]“한반도 평화 뿌리내리고 복음 통일로” 전국 기도 물결
 작성자 : 평화한국
Date : 2018-08-28 10:32  |  Hit : 28  
허문영 ㈔평화한국 대표가 12일 강원도 춘천 사암교회에서 열린
 ‘세이레평화기도회’에서 ‘복음통일’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평화한국 제공


12일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에서 관계 개선과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하면서 기독교계는 환영과 기대감을 내비쳤다. ‘복음통일’을 위해 기도해 온 교회와 통일선교단체들은 이날 회담 결과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마중물이 되길 한마음으로 고대했다.

㈔평화한국(대표 허문영)은 이날 강원도 춘천 사암교회에서 ‘제12회 세이레평화기도회’ 9회차 예배를 드리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기도했다. 세이레평화기도회는 평화한국이 지난 4일부터 21일간 전국 23개 교회에서 펼치는 기도운동이다.

서민규 평화한국 국장은 “새벽 시간에 열린 기도회에서는 한반도의 복음통일뿐 아니라 북·미 정상회담이 잘 치러질 수 있도록 간구했다”며 “특별히 하나님이 이 민족의 역사를 인도해 달라고 기도했다”고 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도 이날 오전 교역자 기도회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기도했다. 교역자들은 “이번 회담이 하나님의 섭리 아래 진행돼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고, 무너진 북한교회가 재건되는 날이 오게 해 달라”고 간구했다. 또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인 대한민국을 하나님께서 불쌍히 여기시고 남북이 복음으로 통일되게 해 달라”고 소망했다.

이영훈 목사는 “역사의 주관자인 하나님께서 기도에 응답하셔서 북·미 간 관계 정상화에 합의하도록 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구체적인 후속 조치가 이어져 북한에 종교의 자유가 주어지고 복음으로 회복되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는 회담 하루 전인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성전에서 정기 기도모임인 ‘샬롬 기도회’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를 이끄는 성공적인 만남이 되길 기원했다. 이 교회 통일위원장인 황의서 서울시립대 교수는 “이번 회담이 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 비핵화의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한반도가 해묵은 갈등을 털어내고 세계 평화의 단초가 될 수 있도록 그리스도인이 영적으로 깨어 기도하자”고 당부했다. 

의왕시기독교연합회(회장 서성란 목사)도 같은 날 경기도 의왕 예정교회에서 ‘통일을 위한 구국기도회’를 열고 회담 성공과 북한 인권을 위해 기도했다. 서성란 회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말처럼 이번 회담이 ‘발목 잡는 과거’가 있어 쉽사리 열릴 수 없었던 만큼 북한이 개방돼 복음이 전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북·미 정상회담을 지켜본 교계 지도자 및 통일선교 사역자들은 섣부른 기대에 대한 경계심도 나타냈다. 평화통일연대 이사장 박종화 서울 경동교회 원로목사는 “이번 회담으로 한반도는 일단 전쟁의 위기를 벗어났다. 평화를 만드는 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위기를 벗어났다는 데 있어 긍정적”이라며 “남북과 미국, 이후엔 중국 일본 러시아가 인내하며 평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전계헌 총회장은 “앞으로 펼쳐질 한반도 평화 시대에 대비해 한국교회가 북한과 북한 주민을 제대로 알아 이를 토대로 구체적으로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사역목회자협의회장 김영식 목사는 “회담은 한국전쟁 당사자가 만나 종전 의지를 보였다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도 “북한이 비핵화를 선언하고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건 단번에 해결되는 게 아닌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계속 기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정상 간 만남이 고위급 회담으로 이어져 북한이 개방의 길로 다가서길 바란다”며 “북한이 개방되면 한국교회의 대북 지원뿐 아니라 인권 관련 논의도 가능해질 것이다. 이를 위한 하나님의 ‘큰 손’을 기대하자”고 덧붙였다.

양민경 백상현 최기영 기자 (grieg@kmib.co.kr)
[출처]: 국민일보 
[원본링크]: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4089&code=23111111&cp=du